인체의 신비


그림을 크게 보시려면 사진을 클릭하십시요.



  세균이나 바이러스 한 마리만 해도 생명의 신비가 그와 같이 엄청난데, 하물며 만물의 영장인 사람은 오죽하겠는가? 한 예로써, 사람은 백조(1014)개의 세포로 구성된, 세포의 대 연방공화국이며, 이 세포 1개만 해도 대장균이 가지는 정보의 수천만 배가 넘으며 이 모든 생명의 정보가 어떠한 컴퓨터보다 더 질서정연하게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그중 한가지 예를 들어보자. 유체 내 흡수-운반체를 설계하던 과학자들이 처음에 공 모양의 운반체를 만들어 실험해보았는데, 이것은 주변부는 흡수가 빠르나 중심부로 갈수록 흡수가 너무나 느려지고 잘 터지기 때문에 부적합하다는 사실을 발견하였다(왼쪽 그림). 두 번째로는 원판모양의 운반체를 만들어 실험했는데, 이것은 전체적으로 흡수속도는 빠르지만 부피가 너무 적어서 효율이 나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수많은 실험 끝에 과학자들이 최대부피, 최대속도, 최대내성을 모두 갖춘 가장 우수한 흡수-운반체를 설계하는데 성공하였는데, 그 운반체의 구조를 수식으로 나타내면 왼쪽 그림과 같다.

  이 수식을 컴퓨터를 이용하여 그래프로 그려보았더니 오른 쪽 그림과 같은 단면도가 나왔고, 이것을 토대로 입체모형을 만든 것이 아래 그림에 있는 도우넛 모양의 붉은 원판이다.

  그런데 이것은 인체 혈관 속에 무수히 많이 존재하는 적혈구의 구조와 꼭 같다(아래 그림).







  적혈구의 입체구조는 아래 왼쪽그림과 같고, 적혈구의 단면도는 아래 오른 쪽 그림과 같다. 적혈구는 헤모글로빈을 갖고 있어서 폐에서 산소를 운반해와서 조직에 산소를 공급하는 흡수-운반체이다. 코피만 한번 터져도 엄청난 숫자의 적혈구가 흘러나오게 되므로 사람들은 적혈구가 별로 대수롭지 않은 존재로 생각하고 있다. 그러나 사실 알고 보면 적혈구는 고도의 전문지식을 가진 과학자들이 고생 끝에 설계해낸 최상의 흡수-운반체와 같은 것이다.








  인체의 신비에 대해서 더 상세한 것을 알고자 하는 분들은 김종배 박사가 지은 '신비한 인체 창조섭리 (국민일보사)'와 폴 브랜드 박사가 지은 '오묘한 육체 (생명의 말씀사)'를 참조하시라. 컴퓨터 과학자들은, 정보란 아무리 오랜 시간이 지나도 결코 저절로 생겨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밝혔다. 그런데 이 컴퓨터보다 훨씬 정교하고 복잡한 생명의 정보가 저절로 생겨날 수는 결코 없다. 오히려 초자연적 지혜의 개입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이전페이지 | 다음페이지


창조과학 초기화면 | 생명의 신비 목차 | 직전페이지
[ 찾 아 가 기 ]
1. 목차 2. 물고기와 조선공학 3. 독수리와 항공공학
4. 박쥐의 하이테크 시력 5. 삼엽충의 눈 6. 동물들의 놀라운 여행술
7. 신비한 미생물의 세계 8. 인체의 신비 9. 결 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