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통신시대의 예고


  욥기 38장 35절에 보시면 "네가 번개를 보내어 가게 하되 그것으로 네게 우리가 여기 있나이다 하게 하겠느냐?" 라고 되어 있는데, 여기서 번개는 전기 통신 같은 것을 뜻합니다. 그 당시 봉화불이나 흔들던 시절에 하나님께서 휴대폰에 대해 이야기를 했으니, 그 당시 사람들이 이해했겠습니까?

  그러나 그 후 수 천년이 지나 1800년대 중반에 미국의 과학자이며 유명한 화가이며 독실한 기독교인인 모르스가 전신기를 발명하고 모르스 부호를 발명해 가지고 전기를 통해서 정보를 보내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후로 "우리가 여기 있나이다, 저기 있나이다" 하고 전달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제는 동전만 있으면 "설악산에 있나이다. 자고 가니 걱정하지 마사이다" 등을 말할 수 있는 것이지요.

  그런데 이 사실을 하나님께서는 너무 일찍 욥에게 가르쳐 주셔서 아무도 이해하지 못했던 것이지요. 이와 같이 최첨단의 과학 앞에는 성경이 앞서가고 있습니다. 최초로 달을 밟은 우주인 암스트롱 선장이 달에 첫발을 내디디면서 "In the beginning, God created the heaven and the earth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한 것이 전 세계에 생중계 되었지요, 이렇게 최첨단의 과학 앞에는 독실한 기독교인이 서 있다는 것을 우리가 참으로 잘 알고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이전 페이지 | 다음페이지


창조과학 초기화면 | 성경과 과학 목차 | 직전페이지
[ 찾 아 가 기 ]
1. 서론과 목차 2. 우주와 별 3. 고대인의 우주관과 지구관
4. 아인슈타인과 성경 5. 태양계와 태양의 운행 6. 천체의 법칙과 케플러
7. 뉴톤의 우주관 8. 성경과 해양학 9. 공기의 무게
10. 전기통신시대의 예고 11. 인류의 기원 12. 토끼의 되새김질
13. 와싱톤 장군과 피 14. 위대한 과학자들의 고백 15. 사도바울과 프란시스 쉐퍼
16. 결 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