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과학자들의 고백


갈릴레오의 고백

  천문학자 갈릴레오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두 권의 책을 주셨다. 하나는 성경이라는 책이고 다른 하나는 자연이라는 책이다." 즉, 성경이라는 책을 통하여 하나님의 성품과 사랑을 발견할 수 있고 자연이라는 책을 통하여 하나님이 계시다는 사실 자체를 알게 된다고 한 것입니다. 로마서 1장 19절과 20절에도 그렇게 기록되어 있지 않습니까? 성경과 과학은 자연스럽게 잘 조화되는 것입니다. 즉 성경 속에 과학은 포함되는 것입니다.


뉴톤의 과학관

  뉴톤은 "과학은 피조세계를 연구하는 학문이다"라고 했습니다. 하나님이 모든 세계를 만드신 것은 당연한 이야기이고, 학문의 목적은 그의 하신 일들을 보고 기뻐하며, 사람들에게 유익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아인슈타인의 고백

  아인슈타인도 그렇습니다. 그도 유태인이었지만 무신론자였습니다. 여호와 하나님 안 믿고 하다가 노년에 접어들어서 다시 하나님을 믿게 되었습니다. 평생에 발견한 자기의 수많은 지식을 통하여 하나님과 멀어진 것이 아니라 가까워지게 된 것이지요. 이것은 그의 말년에 한 말입니다. "나는 이러저러한 과학적 현상이나 스펙트럼에는 관심이 없다. 평생 해봤으니까. 나는 하나님에 대해서 알고 싶을 뿐이다. 나는 하나님이 어떻게 세상을 창조하셨는지를 알고 싶다. 나머지는 사소한 일이다." 즉 "나는 창조과학의 강의를 듣고 싶다." 이런 뜻입니다.

이전 페이지 | 다음페이지


창조과학 초기화면 | 성경과 과학 목차 | 직전페이지
[ 찾 아 가 기 ]
1. 서론과 목차 2. 우주와 별 3. 고대인의 우주관과 지구관
4. 아인슈타인과 성경 5. 태양계와 태양의 운행 6. 천체의 법칙과 케플러
7. 뉴톤의 우주관 8. 성경과 해양학 9. 공기의 무게
10. 전기통신시대의 예고 11. 인류의 기원 12. 토끼의 되새김질
13. 와싱톤 장군과 피 14. 위대한 과학자들의 고백 15. 사도바울과 프란시스 쉐퍼
16. 결 론